경제단체, 이재용·신동빈 광복절 특별사면 건의 추진

한국뉴스종합 승인 2022.08.06 21:57 의견 0
유럽 출장길에 오르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월 7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(SGBAC)를 통해 출국하고 있다


경제단체들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기업인들에 대한 8·15 특별 사면 건의를 추진할 예정이다.

5일 재계에 따르면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전국경제인연합회,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들에 8·15 특별 사면 대상 기업인 관련 의견 수요를 조사했다. 특별 사면 건의 대상자에 이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.

대한상의는 경제단체들과 수렴한 의견을 토대로 정부에 기업인 사면 요청을 추진 할 것으로 보인다. 다만 대한상의는 특별사면 건의 여부와 대상자 명단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는 입장이다.

최근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손경식 경총 회장은 이 부회장 등 기업인의 사면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해왔다. 한덕수 국무총리도 지난달 27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 부회장과 신 회장 사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.

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후 지난해 8월 가석방됐다. 최근 형기가 최종 만료됐다. 하지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에 따라 5년간 취업제한을 받고 있어 해외 출장 때마다 법무부 승인을 거쳐야 한다.

신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과 업무상 배임으로 2019년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.

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달 2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 부회장과 신 회장 사면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혔다. 법무부는 이르면 오는 9일 사면심사위원회를 개최해 8·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를 선정한 후 윤 대통령에게 보고한다. 사면 발표는 광복절을 앞둔 12일쯤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.

김지애 기자(amor@kmib.co.kr)

기자 프로필

구독

저작권자 ⓒ 한국뉴스종합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