中 '대만봉쇄'에 스텔스기 등 군용기 100여대 투입…사상 최대

구축함 등 함정 10여척도 해상 봉쇄 동원

한국뉴스종합 승인 2022.08.04 22:46 의견 0


대만 무력시위 동원된 J-20 전투기
[중국중앙(CC)TV 화면 캡처. 재판매 및 DB 금지]

(상하이=연합뉴스) 차대운 특파원 = 중국군이 대만을 겨냥한 대규모 무력 시위에 사상 최대 규모인 100여대의 군용기를 동시에 투입했다.

국영 중국중앙(CC)TV는 4일 동부전구 공군 및 해군 군용기 100여대가 대만 북부, 서부, 동부 공역에서 주야간 정찰, 공중 돌격, 엄호 지원 등 임무를 수행했다고 밝혔다.

CCTV는 이날 훈련에 전투기, 폭격기, 공중급유기 등 다양한 기종의 군용기들이 동원됐다고 전했다.

CCTV가 인터넷판 보도에서 공개한 화면에는 중국의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인 J-20이 훈련에 참가한 모습도 담겼다.

이날 동원된 군용기 규모는 역대 최대 규모다.

이전까지는 작년 중국의 '국경절' 연휴인 10월 1∼4일 군용기 총 149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간 것이 중국이 대만을 향해 벌인 최대 규모의 공중 무력 시위였다.

하루를 기준으로는 작년 국경절 무력 시위 마지막 날인 10월 4일 J-16 전투기 38대 등 총 52대의 중국 군용기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에 들어간 것이 역대 최대 기록이었다.

아울러 CCTV는 이날 대만 주변 해역에서는 10여척의 구축함과 호위함이 합동으로 대만 봉쇄에 나선 가운데 실사격 훈련 구역에서 소해 및 경계 활동을 진행하면서 타군 병력을 위한 정찰 및 안내 임무를 수행했다고 보도했다.

이와 별개로 중국군은 이날 대만 북부, 동부, 남부 해역에 11발의 둥펑(東風·DF) 계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, 대만해협 중간선에 걸친 훈련 구역에서도 다연장 로켓을 여러 발 발사하는 등 대만을 압박하는 전례 없는 고강도 무력 시위를 벌였다.

cha@yna.co.kr

저작권자 ⓒ 한국뉴스종합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