펠로시, 말레이시아 떠나…대만 향하는 듯

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총리와 오찬을 겸한 회동 등 일정을 소화

한국뉴스종합 승인 2022.08.02 22:14 의견 0

말레이시아 하원의장과 회담하는 펠로시 美 하원의장 (쿠알라룸푸르 AFP=연합뉴스)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(왼쪽)이 2일(현지시간)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의회에서 아즈하 아지잔 하룬 말레이시아 하원의장과 회담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. 2022.08.02


(베이징=연합뉴스) 조준형 특파원 = 대만행 여부가 초미의 관심을 모으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오후 동아시아 순방의 2번째 기착지인 말레이시아를 떠났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.

통신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과 일행을 태운 C-40C 전용기는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의 군 기지를 떠났다고 익명의 당숙자가 밝혔다.

말레이시아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친 펠로시 의장 일행은 대만으로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AP는 전했다.

대만 매체들은 펠로시 의장이 이날 밤 대만에 도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.

펠로시 의장은 1일 첫 방문지인 싱가포르에 도착했으며, 2일 말레이시아로 이동해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총리와 오찬을 겸한 회동 등 일정을 소화했다.

중국 정부는 2일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때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이뤄질 경우 "결연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주권과 안보 이익을 수호할 것"이라고 재차 경고했다.

저작권자 ⓒ 한국뉴스종합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